사랑니 나는 시기 및 발치를 해야 하는 이유

사랑니 [Wisdom tooth]는 제 3대구치를 뜻하며 모든 치아 중에서 가장 늦게 자라나며 가장 큰 크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적인 사랑니 나는 시기 는 17세 ~ 25세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처음으로 사랑을 할 때와 같이 아프다고 하여 사랑니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지치라고도 불립니다.




사랑니 나는 시기

평균 17세 ~ 25세이며 사람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사랑니는 모두 자랄 경우 상하좌우로 각 1개씩, 총 4개가 자랍니다.

다만 항상 4개가 자라는 것은 아니며 자라는 갯수도 사람에 따라 다릅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전체 인구 중 7% 정도는 사랑니가 아예 자라지 않는다고 합니다.

 

 

사랑니가 자라는 위치

치열의 가장 안쪽 (8번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형태나 모양이 어금니와 비슷하며 사람에 따라 크기가 작은 왜소치로 자랄 수도 있고 평균보다 크게 자랄 수도 있습니다.

사랑니가 정상적으로 자라고 통증이나 염증이 발생하지 않을 경우에는 굳이 발치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다만 치열의 가장 안쪽에서 자라기 때문에 대부분 공간이 좁고 관리가 어려워 여러가지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사랑니와 관련된 질환으로는 충치, 인접치의 손상, 치아 낭종 등이 있습니다.

 

사랑니

 

사랑니 무조건 빼야 할까?

사랑니의 형태와 모양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 사랑니의 모양이 정상적으로 잘 자랐고 칫솔질이나 구강 위생을 관리하는데 충분한 여건이 된다면 굳이 발치하지 않아도 됩니다. 오히려 잘 관리된 사랑니는 교정 치료나 보철 치료시에 요긴하게 사용되어 부담을 덜어주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 잇몸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통증, 인접치아의 손상 등이 있을 경우에는 발치를 하게 됩니다.
  • 치아를 뽑아야 한다는 두려움으로 인해 치과를 찾지 않는 경우도 매우 흔합니다. 하지만 염증을 방치할 경우에는 인접치아의 손상으로 인해 제 2대구치까지 발치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 잇몸 밖으로 돌출되지 않았고 어떠한 증상도 보이지 않는 사랑니는 굳이 발치하지 않아도 됩니다.
  • 요약하면 문제가 있는 사랑니는 빨리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랑니를 빼면 안되는 사람은?

사랑니로 인해 염증이 심해진 경우에는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 반드시 염증을 우선적으로 치료한 후 뽑아야 합니다.

임신을 계획하고 있는 여성이라면 임신 과정에서 면역력 저하로 인해 사랑니에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미리 뽑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사랑니를 뽑으면 얼굴이 작아질까?

대표적으로 잘못 알려진 속설입니다. 사랑니를 뽑는다고 해서 얼굴이 절대로 작아지지 않습니다.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 일주일 정도는 금연과 금주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술과 담배는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발치 후 격렬한 운동이나 뜨거운 음식, 사우나는 출혈을 재발시킬 수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되도록 부드럽고 자극적이지 않은 음식을 선택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랑니 발치 후 반드시 지켜야 하는 10가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