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니 발치 후 얼굴형 바뀌는 3가지 케이스

사랑니는 17~25세가 되면 자라기 시작하는 세 번째 어금니입니다. 사랑니가 났다고 해서 모두 발치가 필요한 것은 아니며, 모양과 위치가 잘 자랐다면 굳이 발치를 할 이유는 없습니다. 하지만 사랑니 발치 후 얼굴형이 변할 수 있다는 말이 있어서 일부러 발치를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사랑니는 사람마다 모양과 자라는 시기가 모두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사랑니가 아예 없는 경우도 있고, 어떤 사람은 사랑니 4개가 모두 가지런하게 자라서 어금니처럼 사용하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랑니의 발치 여부는 치과에 방문하여 전문의에게 발치 필요성에 대해 상담을 하고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랑니 꼭 발치해야 하나요?

사랑니가 가지런하게 잘 자랐다면 뽑지 않고 양치질을 잘 하면서 지내면 됩니다. 하지만 발치가 필요한 사랑니는 보통 옆으로 비스듬하게 누워서 자라는 경우입니다. 그리고 사랑니에 칫솔질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서 충치, 잇몸 질환, 구취 등을 유발하는 경우에도 발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사랑니가 턱뼈를 손상시킬 위험성이 있을 경우에도 사랑니를 반드시 발치해야 합니다. 사랑니를 발치할 경우 잇몸을 절개한 후 치아를 쪼개서 빼내야 합니다.

사랑니 발치 후 얼굴형이 바뀌나요?

더쿠, 디시인사이드, 인스티즈 등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사랑니 발치 후 얼굴형이 바뀌거나 갸름해졌다는 후기를 가끔 차장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사랑니 발치 후 얼굴형이 변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사랑니 때문에 염증이 있거나 잇몸에 붓기가 있었을 경우에는 사랑니 발치 후 붓기가 가라앉으면서 턱이 갸름해지는 것처럼 보일수는 있습니다. 다만 원래의 얼굴형으로 돌아가는 것일 뿐이며, 사랑니를 발치했다고 해서 얼굴형이 바뀌는 것은 아닙니다.

만약 사랑니가 턱뼈를 손상시키게 되면 얼굴형에 변화나 안면 비대칭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빠른 발치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사랑니가 비스듬하게 자라거나 매복 치아로 자라면 주변 치아와 신경을 압박하면서 염증이 생기거나 신경 손상을 유발하고, 심한 통증과 붓기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 발치 후 회복 기간 동안 음식 섭취량과 염증이 줄어들면서 얼굴에 살이 빠진 것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사랑니가 주변 치아를 압박하면서 자라게 되면 치열 변화가 생기거나 구강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발치가 필요한 사랑니는 되도록 빨리 발치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사람마다 사랑니가 자라는 시기나 형태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치과에 방문하여 정밀 검사를 받고 발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사랑니 발치 후 얼굴형이 바뀌는 경우는?

1. 잇몸 염증으로 붓기가 있던 사람
2. 사랑니 때문에 부정 교합이 있던 사람
3. 사랑니 발치 후 통증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워 살이 빠진 사람

Leave a Comment